Mania Channel | Home > What's News
“슈마허보다 빠른 사나이 될것”
 
관리자 [2011-04-11 ]

F1 전전단계 ‘JK 레이싱’ 출전 유망 드라이버 서주원



▲ 말레이시아 세팡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8일부터 10일까지 열리는 ‘2011 JK레이싱 아시아시리즈’ 개막전에 한국 대표로 출전하는 F1 유망주 레이서 서주원이 8일 포뮬러 머신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GP코리아 제공

귓가로 바람이 찢어진다. 심장이 터져 나갈 것 같다. 손과 귀엔 감각이 없어졌다. 그리웠다. 한달 만에 느끼는 고통이었다. 이 짜릿한 고통 때문에 머신에 오른다. 포뮬러 머신 연습주행 한 바퀴째. 기록은 그리 좋지 않았다. 뒤에 선 선수보다 앞을 달리는 머신이 더 많다. “괜찮아. 이제 시작이니까. 더 달려 보자.” 드라이버 서주원은 이를 악물었다. 8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서팡 F1 경기장이었다. 두 바퀴째. 18대 머신 가운데 16등을 달렸다. 당장 순위는 그리 상관없었다. 지금은 자기 기록을 줄여 나가는 게 중요하다. 속도를 더 올렸다. 기록은 2분 14초대를 찍었다. 선두권과는 2초 정도 차이가 났다. 그래도 지난달 생전 처음 이 경기장에서 포뮬러 머신에 올랐을 때보다는 1초가량 기록을 단축했다. 매번 레이싱 때마다 조금씩이라도 기록을 향상시키는 건 좋은 드라이버의 자질 가운데 하나다. 더구나 서주원은 처음 머신을 타 본 뒤, 지난 한달 내내 연습 주행을 한번도 못해 봤다. 한국에선 머신으로 연습할 공간이 없다.

세 바퀴째 돌입했다. 속도가 좀 더 올라갔다. 레이싱은 절정을 향해 치달았다. 안압이 오르고 구토가 몰려 왔다. 등수는 그대로지만 선두권과의 격차가 미세하게 줄었다. “됐다. 좀 더 줄일 수 있겠다.” 기대가 생긴 그 순간. 머신에 이상 신호가 왔다. 기어가 터졌다. 갑자기 올라간 속도를 기계가 못 버텨 냈다. 서주원은 일단 연습 주행을 포기했다. ‘JK 레이싱 아시안 시리즈’ 첫날 연습은 이걸로 끝이다.

한국 F1 드라이버 유망주 서주원. 올해 16살, 고등학교 2학년이다. 미성년자라 운전 면허도 없다. 그러나 현재 한국에서 가장 차를 잘 모는 남자 가운데 하나다. 역대 이 대회에 참가한 한국인 드라이버 가운데 최연소다. 2005년 출전했던 안석원보다 15개월 정도 빠른 기록이다. 지난해 이 대회를 뛰고 올해부터 F2에 나선 문성학보다는 3년 가까이 빠르다.

참가하기 쉽지 않은 무대다. JK 레이싱은 이날부터 10일까지 치러지는 F1 말레이시아 그랑프리의 서포트 대회다. 전 세계에서 20명이 참가한다. F1에 진출하기 위한 전전 단계다. 지난해 F1 월드챔피언 세바스티앙 베텔은 2004년 이 대회 총 20라운드 가운데 18승을 거뒀었다. 그런 뒤 F3를 거쳐 F1에 진출했다. 서주원도 지금 그런 경로를 노리고 있다.

서주원이 처음 레이싱을 시작한 건 2008년이다. 중학생 시절 캐나다에서 처음 F1 경기를 텔레비전으로 봤다. 가슴이 뛰었다. “머신의 굉음을 들으면서 저게 내가 갈 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이후 한국에 돌아와 머신을 타기 전 단계인 카트 운전대를 잡았다. 평가가 좋았다. 레이싱 전문가들은 “전투적이고 직선적인 드라이버다. 대성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시작한 지 2년 만인 지난해 코리아 카트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그리고 지난달 JK 레이싱 테스트를 통과했고, 드디어 포뮬러 머신을 타게 됐다.

아직 이룬 건 없고 갈 길도 멀다. 그러나 꿈이 크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가 될 겁니다. 슈마허보다도… 베텔보다도….” 운전대를 잡은 손이 단단했다.

/쿠알라룸푸르 박창규기자 nada@seoul.co.kr
[서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