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ia Channel | Home > What's News
[슈퍼6000] 아오키, 스타트 추돌 뚫고 폴투피니시
 
관리자 [2012-05-30 ]

[슈퍼레이스 2전] CJ레이싱 박상무, 이레인 박형일 각각 2, 3위에 올라





일본인 드라이버 타카유키 아오키(인제오토피아, 한국타이어)가 타 선수들의 추돌 이변 속에 슈퍼레이스 2라운드의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아오키는 20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1주 5.615km, 13랩=72.995km)에서 열린 '2012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제2전'의 최고 배기량 종목 슈퍼6000(6200cc, 타이어 자유) 클래스에서 예선 결승 모두 1위로 폴투피니시를 거뒀다. 소속팀 인제오토피아는 개막전 김동은에 이어 2전 아오키 우승까지 2연승을 달렸다.

아오키는 스타트 기선제압에서 일어난 김의수(CJ레이싱) 최종석(하이원) 황진우(발보린) 등의 추돌 속에 예선 1위를 그대로 결승까지 지켜가는데 성공했다.

결국 1위부터 5위까지 아오키, 박상무(CJ레이싱), 박형일(이레인), 김범훈(슈퍼스포츠), 황진우가 최종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신구대결로 관심을 모은 김동은(인제오토피아)과 김의수의 대결은 각각 차량트러블과 사고여파로 순위권에서 밀려 다음 기회로 넘기게 됐다.

이날 아오키의 우승이 우연은 아니었다. 아오키는 예상을 뒤엎고 좋은 컨디션으로 전날 예선 결과 폴포지션을 잡고 우승 가능성을 활짝 열었다.

아오키를 제외하고 모든 차량들이 각종 파손을 겪을 만큼 통합전을 통틀어 가장 치열한 경기로 진행됐다. 시작 직후 디펜딩 챔피언 김의수, 최종석, 황진우가 서로 격렬한 접촉을 일으키며 거친 경기 내용을 예고했다.










이후 개막전 3위였던 황진우는 사고여파로 5위를, 김의수는 7위라는 저조한 성적으로 경기를 마쳤고, 파손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경기를 이어갔던 최종석은 오피셜 지시 위반으로 엄중경고를 받으며 6위에 머물렀다.

오프닝 랩부터 아오키가 대열을 이끄는 가운데 박상무, 김동은, 박형일, 김범훈, 황진우가 줄을 이었다. 속도를 올린 황진우가 2랩에서 4위로 올라섰고, 3랩에서는 3위 김동은을 따돌리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그것으로 힘이 다했다. 4랩에서 보닛이 젖혀지면서 길을 터준 황진우는 피트인해 포디엄 피니시에서 멀어졌다. 김동은도 테크니컬 트러블이 발생한 듯 피트로 뛰어들었지만 그대로 주저 앉았다.

결국 레이스는 아오키가 거침없이 질주한 가운데 4랩에서 2분20초027의 베스트랩 타임을 기록하는 등 총 13랩의 마침표를 찍었다.

2위는 혼전이 지속되는 와중에도 집중력을 잃지 않고 30분59초944을 기록한 박상무에게 돌아갔다. 3위는 데뷔 2경기만의 시상대에 오른 박형일의 몫이었다.

한편 슈퍼6000과 통합전으로 치른 엑스타GT 클래스는 쉐보래 크루즈의 운전대를 잡은 김진표(쉐보레 레이싱)가 우승컵을 치켜들었다.



2012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전 슈퍼6000 클래스 결승 결과
Class=슈퍼6000 Total time Fastest
Pos Nbr Name/Entrant Gap h m sec Km/h h m sec Km/h In
1 30 타카유키 아오키/인제오토피아 13laps 30:44.337 142.48 2:19.348 145.06 6
2 88 박상무/CJ레이싱 15.607 30:59.944 141.28 2:20.176 144.20 5
3 61 박형일/이레인레이싱 37.840 31:22.177 139.61 2:21.263 143.09 3
4 52 김범훈/슈퍼스포츠 49.151 31:33.488 138.79 2:22.945 141.41 10
5 12 황진우/발보린 12laps 31:03.147 130.19 2:20.983 143.37 2
6 77 최종석/하이원레이싱 6.784 31:09.931 129.72 2:24.283 140.09 12
7 1 김의수/CJ레이싱 10laps 33:02.953 101.93 2:47.877 120.40 8
DNF 3 김동은/인제오토피아 4laps 10:17.535 130.93 2:20.793 143.57 3

/전남 영암=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지피코리아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gpkorea@gpkorea.com
[Copyright ⓒ 지피코리아(www.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