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ia Channel | Home > What's News
유경욱, 포뮬러BMW아시아 정상 근접
 
관리자 [2004-04-06 ]

1, 2라운드에서 각각 2, 3위로 연속 시상대 올라
모터스포츠의 '태극전사' 유경욱(이레인BMW코리아)이 지난 4일 바레인에서 결선을 치른 포뮬러BMW아시아 1, 2라운드서 2, 3위를 차지해 시즌 챔피언을 향해 순항을 시작했다.

1라운드에서 4위로 예선을 통과한 유경욱은 결선에서 3위 타이슨 시(미나르디아시아)를 가볍게 따돌린 후 1위 한스 린(벨그라비아)과 2위 마치 리(홍메리티투스)가 접전을 벌이는 틈을 타 2위로 올라섰고, 2랩에서는 선두를 넘봤다. 이 때 약간의 접촉으로 프론트 윙플랩(보조윙)을 잃었으나 안정적인 달리기로 2위로 시상대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레이스 후 유경욱은 "바레인 서킷 최초의 공식 경기인 이 대회에서 우승하고 싶었으나 2라운드가 있어 무리한 주행을 자제했다"며 "다음 경기에서는 더 나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포부를 다졌다.

레이스가 끝난 후 BMW모터스포츠 및 많은 관계자들은 경주차의 상태를 살핀 후 "2위를 했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며 유경욱의 레이스 운영과 파이팅에 감탄하기도 했다.

유경욱은 빗방울이 뿌리는 2라운드에서는 3위를 기록, 다시 한 번 시상대에 섰다. 예선을 3위로 통과한 유경욱은 오프닝랩에서 4위, 다시 2랩에서는 6위까지 굴렀으나 눈부신 파이팅과 안정적인 달리기로 3위로 골라인을 통과했다.

대회가 끝난 후 유경욱은 "시즌의 향방을 가늠할 수 있는 개막전이어서 긴장됐으나 좋은 결과가 나와 다행"이라며 "말레이시아에서 열리는 다음 경기에서는 반드시 시상대 정상에 서겠다"고 말했다.

유경욱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던 데 대해 이레인팀의 전홍식 부장은 "BMW코리아와 푸마코리아 등 스폰서들의 도움이 결정적인 요인이었다"며 "바레인 교민들의 전폭적인 응원도 큰 힘이 됐다"고 감사의 말을 잊지 않았다.

출처:autotimes.co.kr
김태종 기자 ( klsm@autotimes.co.kr )